게토에서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21년 4월 2주(2021.04.05 ~ 2021.04.11)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4월 2주 전국 PC방 총 사용시간은 약 1천 720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3.6% 감소, 전월 대비 8.6% 감소, 전년 대비 26.6% 감소했다.

PC방 가동률은 평일 평균 11.5%, 주말 평균 16.4%로 주간 평균 12.9%를 기록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가 전주 대비 사용시간은 감소했으나 점유율 48.7%로 1위에 위치했다. 

뒤를 이어 서든어택이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3.0% 증가, 점유율 9.05%로 9%대 점유율을 돌파하며 2위에 위치했다. 

지난 해 12월부터 선보였던 ‘서든어택 2021 부트캠프’ 부터 ‘서든어택 2021 시즌2: 스텔라’까지 이어진 

주요 업데이트의 좋은 효과로 풀이된다. 이는 TOP5 게임 중 가장 높은 증가율로 1년 전 7%대 점유율에서 9%대의 점유율로 올라섰다. 

오버워치가 사용량은 2.8% 감소했으나 점유율 5.0%로 1계단 상승한 4위를 차지했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와 아이온이 점유율이 소폭 상승해 1계단씩 오른 7위, 8위를 기록했다. 

아이온은 지난 7일 클래식 서버 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인스턴스 던전 ‘요새 보물방’을 선보인 바 있다.

발로란트가 전주 대비 3.4% 증가해 2계단 오른 12위에 랭크됐다. 

발로란트는 지난 8일부터 ‘발로란트 챌린저스 코리아-스테이지2’ 본선을 진행 중이다.

지난주 신규 시즌 시작과 함께 18위에 위치했던 디아블로3는 61.8%의 사용량이 더 증가하며 4계단 상승한 14위에 위치했다. 

주간 점유율은 0.74%를 기록했다.

16위 사이퍼즈는 전주 대비 사용량이 10.5% 증가하며 지난 2일 공개했던 71번째 신규 캐릭터 ‘케니스 하트’의 화제성을 입증했다.

오는 6월 대규모 업데이트를 예고했던 블레이드&소울은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1.9% 증가, 22위 순위를 유지했다.

한편,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이 전주 대비 비교적 적은 사용량이 감소해 2계단 오른 30위로 한 주 순위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