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히트 브랜드이자 순수 창작 모바일게임의 대명사로 관심 집중
스마트폰 특성 활용 터치 조작감 배가, 독특한 스토리, 파격적 화면 기법 등 즐길 거리 풍성
 NOM5.jpg

게임빌이 간판 게임으로 전세계 모바일 게이머들을 빠르게 흡수할 전망이다. 

게임빌(대표 송병준)은 자사의 간판 타이틀인 ‘놈5’를 애플의 해외 앱스토어에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놈 시리즈는 2003년에 첫 선을 보인 이래, 특유의 조작법과 크리에이티브로 국내외 시장에서 폭발적인 호응을 얻어 온 게임으로, 꾸준히 마니아를 양산하며 모바일게임의 대표 게임이자 장수 게임으로 불린다. 

놈5는 놈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아이디어 넘치는 순수 창작 모바일게임의 대명사인 만큼 출시 전부터 관심이 집중되어 왔다.

특히 놈5에서는 휴대폰을 돌리고, 원버튼으로 플레이하는 등 기존 고유의 방식에 스마트폰의 특성을 활용, 터치 조작감을 배가시켜 액션 쾌감을 최대한 맛볼 수 있도록 구현했다.  

NOM5_01.jpg

더불어 특유의 해학과 풍자가 담긴 스토리와 풀 스크린 그래픽으로 표현되는 파격적인 화면 기법 등도 눈길을 끌 전망이다. 

게임빌은 이 게임에도 프리투플레이(Free To Play) 방식을 적용해 전세계 모바일 게이머들의 눈도장을 예고하고 있다.

이규창 게임빌USA 지사장은 “세계적 추세인 프리투플레이 방식으로 서비스 되는 ‘놈5’에 전세계 모바일 게이머들의 열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휴대폰을 360도 돌리는 독특한 방식을 통해 ‘놈’ 시리즈가 한국은 물론 미국, 일본 등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아 온 만큼 글로벌 히트 브랜드로서의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