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패드 미니 사용자의 독서친구 아이패드 미니 키보드 및 거치대
- 무료로 15만여권의 전자책을 제공하는 전자책 전용 태블릿
- 음악과 함께 하는 독서에 필요한 블루투스 스피커
- 아이들을 위한 움직이는 영상 그림책 프로젝터

독서의 계절이다. 예전 이 맘 때 가을 낙엽을 책 사이에 꽂아 낭만을 즐기던 소녀들은 이제 태블릿 기기로 전자책을 즐기고, 라디오를 들으며 독서 하던 소년은 블루투스 스피커를 이용해 자신만의 음악을 즐기며 책을 읽게 되었다.

또 구연동화 선생님으로 변신해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던 엄마들의 시대는 가고 동화책 속 캐릭터들이 움직이며 말하는 영상 그림책 빔프로젝터로 책을 읽히는 엄마들의 시대가 되었다.

이렇게 변화된 디지털 시대에 스마트하게 독서를 즐기는데 필요한 다양한 제품들을 소개한다.

1_1_IT기기0.jpg

- 음악을 들으며 독서를 즐기는 이들을 위한 블루투스 스피커

아날로그 시대에는 다이얼을 돌려 라디오를 들으며 독서를 즐겼다면 이제는 자신의 모바일 기기에 있는 음악을 배경으로 책을 읽는 것이 대세다.

아름다운 음악과 재미있는 책이 있다면 올 가을을 즐기는 모든 것이 준비된 상태. 날이 좋으면 바깥에서 날이 흐리면 집안에서도 음악을 들으며 즐기는 독서를 위하여 블루투스 스피커를 마련해 보자.

‘로지텍 모바일 무선 스테레오 스피커 X300’은 광범위한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설계된 각도의 드라이버를 통해 깊고 정밀한 저음과 디테일한 중음, 고음 등 넓은 사운드 스펙트럼을 제공한다.

또한 *9m가량 떨어진 곳까지 블루투스 연결이 지원돼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음악을 배경으로 독서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실제 무선 범위와 배터리 수명은 사용, 설정, 환경 조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1_IT기기1.jpg

- 전자책 태블릿과 바른 독서 자세를 위한 아이패드 미니 키보드 및 거치대

디지털 시대에 책을 읽는 이들의 손에는 두꺼운 책이 아닌 태블릿 PC가 집힌다. 아이패드 미니로 독서를 하는 사용자들에게 아이패드 미니용 키보드 및 거치대가 있다면 테이블에 두고 바른 자세로 독서가 가능하다.

강력한 성능의 내장 자석으로 아이패드 미니를 쉽고 견고하게 부착할 수 있는 아이패드 미니 키보드 겸 거치대 ‘로지텍 울트라 씬 키보드 미니’는 크레마한 알루미늄 커버를 장착한 초경량 디자인으로 외부에 독서를 하러 나갈 때 안전하고 스타일리쉬하게 태블릿을 휴대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보호 커버의 반대편은 블루투스 키보드가 내장되어 있어 사용자는 독서 중 필요한 사항을 손쉽게 메모할 수도 있다.

7인치 소형 폼 팩터(Form factor)에 전통적인 키 배열을 제공하는 이 키보드는 복사하기, 붙여 넣기 기능 등 자주 사용하는 아이패드 미니용 단축키를 제공해 사용이 편리하다.

1_IT기기2.jpg

전문적으로 책 읽기를 위한 태블릿을 원한다면 기본으로 15만 여권의 전자책을 제공하는 전자책 전용 태블릿 예스24 ‘크래마 원’을 이용해보자.

7인치 HD IPS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풍부한 색감과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는 크레마 원은 1.2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에 2GB 램을 장착해 전자책뿐만 아니라 동영상 구현에도 빠른 속도와 안정적인 그래픽 성능을 제공한다.

또 제품 뒷면에는 책넘김 버튼을 장착해 한 손으로 책을 넘길 수 있도록 했고, 천연 가죽을 덧대어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구현했다.

1_IT기기3.jpg

- 아이들을 위하여 빔프로젝터가 보여주고 들려주는 동화

디지털 시대에 사는 엄마들은 영상 그림책 스토리빔이 있다면 힘들고 지친 날 없는 힘을 쥐어짜가며 동화책을 읽어주지 않아도 된다.

스토리텔링과 빔 프로젝트의 합성어인 '웅진 스토리빔'은 모던하고 콤팩트한 크기의 프로젝터에 동화책 콘텐츠를 탑재해 벽과 천장 등 빛을 비출 수 있는 공간만 있으면 어디에서나 아이에게 책을 읽힐 수 있으며, 전문 성우의 내레이션을 통해 독서를 싫어하거나 어려워하는 아이들도 흥미를 갖게 해준다.

와이파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콘텐츠를 구매하거나, RFID 태그 기술을 통해 스토리빔 전용 동화책을 갖다 대도 영상이 자동으로 재생된다.

게다가 이 프로젝터는 책과 같은 소모품이 아니라 동화책을 땔 나이가 되면 다른 아이에게 물려주기에도 용이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