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폰 홈 버튼이 2017년 이후에나 사라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애플 관련 전문 언론인 애플인사이더가 22일(현지시각)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애플이 홈 버튼 제거 등 아이폰 디자인을 급진적으로 재설계 중이라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애플의 장기 목표이기 때문에 앞으로 2년 안에 그 같은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인사이더는 애플의 홈 버튼 제거 이유로 기기 전면에 버튼을 넣는 홈을 없애야 더 작고 가벼우며 아름다운 기기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애플은 사용자가 터치스크린을 비롯해 기기의 어디를 눌러도 지문을 인식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좀 더 발전시키기 위해 당분간 현재 터치 ID 지문 인식 기능을 탑재하고 홈 버튼이 장착된 아이폰 디자인을 당분간은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외신들은 전날 대만의 아이폰 생산 업체 관계자 말을 인용, 지문 인식 센서가 아이폰의 디스플레이 안에 들어가게 하는 칩인 터치 드라이버 통합 'TDDI(Touch-and-Display Driver Integration) 칩'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홈 버튼 제거 추측이 나돌았다.

그러나 소식통은 애플인사이더에 홈 버튼의 물리적 제거를 재확인하면서도 홈 버튼을 없애지 않고 당분간 놓아두는 이유에 대해 비용 측면이나 기술적 한계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디스플레이에 지문 인식 기능을 사용하는데 관심이 있다는 것은 지난 2월 여러 지문을 1번에 인식하는 시스템까지 개발해 특허를 내는 등 애플이 그 동안 받은 지문 인식 관련 특허를 봐도 이제 비밀도 아니다.

이제 알려지지 않은 비밀은 홈 버튼의 부재 해결책이며 애플워치나 최신 맥북에서 쓰였던 포스터치 기능, 애플워치의 두드리는 기능, 아이패드의 4~5개 손가락을 이용하는 제스처 기능이 홈 버튼을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식통은 지난 2월 애플인사이더에 올해 최신 아이폰에 홈 버튼이 있지만, 새 입력 방법으로 포스터치 기능이 탑재될 것을 예상했었다.

그러나 홈 버튼 제거로 출시 때부터 아이폰에 상징처럼 붙어 있던 홈버튼이 사라지면 일부 사용자가 이를 어색하게 여길 수도 있어 홈 버튼 제거는 애플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애플인사이더는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