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분기 내 합작투자사 설립, 자동통역기?다국어 문서번역?외국어 학습사업 등 추진
- 시스트란의 통번역?음성인식 기술과 한컴의 오피스?음성인식 기술 결합

글로벌 번역 업체 시스트란 인터내셔널(대표 최창남)이 국내 대표 오피스 소프트웨어 기업인 한글과컴퓨터(대표 이홍구/이하 한컴)와 손잡고 다국어 음성인식, 자동통역 및 문서번역 사업에 진출한다.

시스트란은 한컴과 합작투자사 설립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분기 내에 합작투자사를 설립한다고 27일 밝혔다.

시스트란_한컴.jpg

<한글과컴퓨터 이홍구 대표(우)와 시스트란 최창남 대표(좌)>

양사는 시스트란의 ‘다국어 자동 통역 및 음성인식, 문서번역 기술력’과 한컴의 ‘브랜드 파워 및 오피스 기술력’을 결합하여 자동통역기, 다국어 문서번역, 외국어 학습 사업 등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 동시통역사를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의 자동통역기 연내 출시 ▷ 세계에서 가장 많은 130여 언어의 다국어 문서번역기 개발 및 한컴오피스 제품 내 구현 ▷ 음성인식 기반의 자동통역기와, 증강?가상현실을 활용한 외국어 학습 사업 진출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도 공개했다.

시스트란 인터내셔널은 이번 제휴를 통해, 한컴의 강점인 오피스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및 모바일로 진화하고 있는 다양한 솔루션 기반에 세계 최고의 시스트란 기술력을 결합하여 구글과 MS가 선점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선도하는 기회로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또 이번 합작투자사 설립은 양사가 미래성장동력으로 준비해온 ‘음성인식’ 사업을 ‘통?번역’ 기술과 결합해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한컴의 클라우드 오피스 서비스 ‘넷피스24’, 다국어 버전의 ‘한컴오피스’에 고품질의 문서번역 서비스를 결합하게 됨으로써, 글로벌 오피스 시장 공략에도 강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합작투자사는 향후 한컴의 관계사이자 국내 임베디드 솔루션 1위 기업인 MDS테크놀로지와도 협업하여, 사물인터넷, 웨어러블 형태의 다국어 음성인식 기반 자동통역기 제품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등 그룹 차원에서 사업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컴의 이홍구 부회장은 “이번 음성인식 신사업은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인 ‘시스트란’과 손잡은 만큼, 기술력과 시장 확산에 큰 기대를 가져도 좋을 것”이라고 전하고, “한컴이 올해 클라우드, 음성인식, 핀테크 등 미래 성장성이 높은 분야에 잇달아 진출하고 있다. 경쟁력 있는 시장을 타겟으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신사업 추진에 집중적으로 역량을 쏟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스트란의 최창남 대표는 “IT 업계의 최대 화두로 대두되고 있는 혁신과 융합이라는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시스트란이 선도하면서 시장 지배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다국어 자동번역.음성인식 기술을 한컴의 오피스 기술과 결합해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 특히 아시아 및 중동에서 양사의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