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온라인 소셜 네트워크 기업 페이스북은 사용자가 사망한 이후에도 다른 사람이 사망자의 계정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폐이스북은 그동안 사용자가 사망하면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기념' 계정으로 남기거나 아무도 로그인할 수 없도록 운영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고인의 가족과 친구들의 요청으로 기념하는 방안을 마련된다.

페이스북 사용자가 자신의 페이지를 '유산 접속'(legacy Contact)이라고 명명하면, 향후 사용자가 사망한 후 '사이버 추모관'으로 운영된다.

사용자가 가족 및 친구 등에게 사후 관리 권한을 줄 경우, 그들은 사용자가 죽은 후 고인의 사진이나 프로필 정보 등을 업데이트할 수 있다. 그러나 페이스북은 기존 사용자의 비공개 메시지에는 접근할 수는 없도록 했다.

사용자의 페이스북 계정이 '기념'으로 남기 전까지 사용자가 선택한 추후 관리인에게는 통보가 가지 않는다. 하지만 사용자는 그들에게 미리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사용자는 사망하면 자신의 계정을 삭제할 것인지, 아니면 계속 사용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는 기능도 마련한다고 페이스북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미국 내에서 '사후 관리 서비스'를 시행한 후 추이를 봐서 다른 나라에 이 서비스를 도입할 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편, 구글에서도 '비활성 계정'을 선택하면 사용자의 데이터가 3, 6개월 혹은 12개월 만에 삭제된다. 하지만 사용자가 부모, 배우자 등 누군가를 선택할 경우 메일을 관리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