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국민은 스마트폰을 하루 평균 1시간17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스마트폰을 일상생활 필수 매체로 선택하는 40~50대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2일 이같은 내용의 '2014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디어 이용의 개인화 추세에 따라 우리나라 국민의 스마트폰 보유율(76.9%)은 전년(68.8%)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70.8%)은 TV(78.4%)에 이어 이용빈도가 둘째로 높다. 국민 10명 중 7명은 일주일에 5일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PC 노트북(30.6%), 라디오(9.5%), 신문(8.2%) 등이 스마트폰의 뒤를 이었다.

또 TV, PC·노트북, 라디오, 신문 이용 빈도는 감소하고 스마트폰(65.8%→70.8%) 이용빈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하루 평균 스마트폰 이용시간은 1시간17분으로 조사됐다. 하루 평균 TV시청시간은 2시간52분, 라디오 이용시간은 19분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 이용빈도는 20대(91.1%)와 30대(90.6%)가 9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30대에서도 TV보다 스마트폰을 더 많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50대(47.1%→61.8%)와 60대(10.2%→16.1%)의 이용빈도도 1년 새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마트폰 이용자 중 32.6%는 새로운 매체 이용에 따라 TV 시청시간이 줄었다고 답했다. 20대(42.4%)와 10대(37.6%), 30대(36.5%)가 50대(19.3%)와 60대 이상(9.6%)보다 TV시청시간이 줄었다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국민 10명 중 4명은 TV(44.3%)와 스마트폰(43.9%)을 일상생활에서 가장 필수적인 매체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대(69.0%)와 20대(69.0%)는 스마트폰을 선택한 반면, 50대(69.3%)와 60대 이상(92.8%)은 TV를 선택했다. 또 40대(38.4%→48.6%), 50대(13.4%→23.9%)가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로 선택하는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6월부터 8월까지 전국 3427가구에 거주하는 13세 이상 남녀 6042명을 대상으로 면접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