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토로라 및 x86 서버 투자와 PC 사업 성장
- PC 매출 비중 줄고, 새로운 스마트폰과 엔터프라이즈 사업으로 수익 증가
- 매출 미화 141억 달러 달성

레노버가 2014년 12월 31일 자로 마감된 회계연도 3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었다고 밝혔다. PC 사업의 성장과 모토로라 및 x86서버(시스템 x) 통합 등에 힘입어 레노버의 분기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1% 성장한 141억 달러로 집계됐다.

1_레노버 로고.jpg

M&A 관련 비용을 포함하지 않은 레노버의 3분기 세전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 성장한 3억 4,800만 달러이다. 인수합병 관련 비용은 총 7,400만 달러로, 모토로라 및 시스템x 사업 투자와 관련된 무형 자산 할부상환과 약속 어음에 부과된 이자율 등이 이 비용에 포함된다.

이러한 인수합병 관련 비용들을 계산한 후의 세전 이익은 2억 7400만 달러로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수치다.

마찬가지로 3분기 M&A 관련 비용을 포함하지 않은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3% 성장한 3억 2700만 달러이고, 인수합병 비용을 포함시키면 전년 동기 대비 5% 하락한 2억 53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레노버가 모토로라와 시스템 x 사업을 인수하며 사업 다각화를 진행하고 있음에도 PC 사업은 여전히 레노버의 가장 중요한 사업이다. 매출 균형은 앞으로 레노버의 중요한 강점이 될 예정이다. PC 사업은 레노버 매출에서 65%를, 모바일은 24%, 엔터프라이즈 사업은 9%의 비중을 차지한다. 1년 전 레노버는 PC에서만 81%의 매출을 얻었다.

레노버 회장 겸 CEO인 양 위안칭(Yang Yuanqing)은 “레노버는 새로운 사업과 전략으로 높은 성과를 냄으로써 옳은 방향을 향해 가고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레노버의 핵심 사업인 PC 사업은 여전히 우세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고 계속 수익을 확대하고 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모토로라와 시스템 x 사업을 통합하면서 이 두 사업이 레노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임을 증명했다. 이미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인 모토로라는 이번 분기에만 천만 대를 판매했으며 다시 중국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다. 레노버는 시스템 x 사업 통합으로 더욱 더 큰 경쟁력을 보여줄 것이다. 레노버는 올해 목표들을 달성할 것이고 장기적으로도 목표한 바를 이루어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레노버의 회계연도 3분기 매출 총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21억 달러로, 매출 총이익률은 14.9퍼센트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한 3억 2,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동 기간 기본 주당 순이익은 미화 2.32센트(17.99 홍콩 센트)였다. 순현금보유고는 2014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13억달러다.

레노버는 앞으로도 사업 모델 변화와 같은 혁신을 통해 훌륭한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고 판매량과 수익을 증대시킬 예정이다.

작년 10월 레노버는 전세계적으로 새로운 요가 컨버터블 PC와 태블릿 제품군 발표 행사를 가진 바 있다. 지난 1월에 열린 CES에서는 PC, 태블릿,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77개의 상을 수상했다.

1_전세계 1위 PC 기업 레노버.jpg

- 레노버 사업 그룹 개요

PC와 윈도 태블릿을 포함한 PC 그룹(PCG)에서 레노버는 92억 달러의 매출로 4억 9,400만 달러의 세전 이익으로 자사 최고 기록을 세웠다. 레노버는 지난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한 1,600만대의 PC를 출하함으로써 2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레노버는 1억번째 씽크패드 제품을 판매하면서 전설적인 레노버 씽크패드 브랜드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모토로라와 기존 레노버 핸드폰, 안드로이드 태블릿, TV 사업이 속해있는 모바일 사업 그룹(MBG)은 34억 달러 매출을 올렸다. 모토로라는 천만 대 이상의 출하량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8% 증가한 것이다. 곧 중국 시장에 다시 진입예정인 모토로라는 4-6분기 내에 흑자로 전환할 예정이다.

모토로라와 레노버의 출하량을 합친 레노버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세계 3위로, 애플과 삼성의 뒤를 이어 이들의 아성에 도전할 만한 가장 위협적인 제조사다. 이 두 브랜드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합치면 6.6%로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수치다. 레노버는 요가 태블릿 출시에 힘입어 세계 태블릿 시장 점유율 4.8%, 총 370만대의 태블릿 출하량을 기록했다.

다른 군소 휴대폰 제조사가 대부분 중국 시장에 의존해 성장하는 것과는 달리, 레노버는 휴대폰 판매량의 총 60% 이상을 중국 외의 지역에서 달성했다.

지난 2년 간 레노버는 67개의 나라에 진입했다. 레노버는 선두 업체의 아성을 꺾기 위해 유통망, 브랜드 자산, IP 포트폴리오를 쌓아오고 있다. 스마트폰 트렌드가 프리미엄 폰에서 대중적인 폰으로, 성숙 시장에서 신흥 시장으로 바뀌어감에 따라 레노버는 새로운 성장 흐름을 잡을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놓여 있다.

레노버 씽크서버(ThinkServer) 브랜드와 시스템 x 사업부의 서버,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사업을 담당하는 엔터프라이즈 사업 그룹(EBG)은 12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시스템 x 매출은 9억 8,600만 달러다. EBG는 시스템 x 사업 통합 90일 만에 영업 세전 이익에서 흑자를 냈다. 현재 EBG는 PC 사업보다 더 큰 이익율을 보이며 50억 달러 매출을 향해 가고 있다.

레노버 씽크서버와 시스템 x 서버 출하량을 합치면 레노버는 10.4%의 시장 점유율로 세계 3위다. 시스템 x 사업 인수 발표 이후 발생된 치열한 경쟁에도 레노버의 엔터프라이즈 사업은 중국 시장에서 1위를 하는 등 급격한 성장을 이루며 서서히 안정되어 가고 있다. 또한 과거 IBM이나 레노버가 진입한 적 없던 160여개의 시장에 새롭게 진입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레노버 그룹 실적 요약>

2014 12 31일 마감

 

(단위미화 백만 달러)

 

 

 


Q3
14/15


Q3
13/14


Y/Y
CHG

Revenue

 

14,092

10,789

31%

Gross profit

 

2,097

1,363

54%

Gross profit margin

 

14.9%

12.6%

2.3 pts

Operating expenses

 

(1,772)

(1,029)

72%

Expenses-to-revenue ratio

 

12.6%

9.5%

3.1 pts

Operating profit

 

325

334

-3%

Other non-operating expenses

 

(51)

(13)

287%

Pre-tax income

 

274

321

-15%

Taxation

 

(17)

(56)

-69%

Profit for the period

 

257

265

-3%

Non-controlling interests

 

(4)

-

1557%

Profit attributable to equity holders (net income)

 

253

265

-5%

EPS (US cents)
Basic
Diluted

 

 

2.32

2.30

 

2.56

2.52

 

(0.24)

(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