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은 만들어진다. 소속사에서 콘셉트를 결정하고 멤버들을 추리는 것부터 시작해 어떤 옷을 입을지, 어떤 캐릭터가 될지도 타의로 결정된다. 열정을 제외하면 뜨고 지는 건 스스로의 몫이 아니다. 

2009년 디지털 싱글 앨범 '핫이슈'로 데뷔한 '포미닛'도 만들어졌다. '2NE1' '티아라' '시크릿' 등이 쏟아진 당시는 걸그룹 열풍이 불던 시기다. 포미닛은 '청순 아니면 섹시'로 이야기되던 걸그룹과는 데뷔 때부터 달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핫이슈'라며 당당했다. 

 "워낙 가족처럼 지내다 보니 올해로 7년차라는 걸 몰랐어요. 엄마한테 '엄마와 올해로 몇년 살았네'라는 말을 하지는 않잖아요.(웃음) 원하는 걸 하고 싶으니까 다섯 명이서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에요. 회사를 상대로 설득하기도 하죠. 저희가 원하는 앨범을 내고 싶어서 겪는 과정에서 더 돈독해지는 거 같아요."(가윤) 

9포미닛.jpg

포미닛은 지금도 만들어지고 있다. 그들은 최근의 앨범에서 스스로를 만들고 있다. '베스트(BEST)'가 아닌 '온리(ONLY)'를 콘셉트로 유지하면서 앨범 참여 비중을 점차 늘리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뜨고 지는 것도 포미닛의 몫이다. 

 "앨범 콘셉트가 사전에 유출됐을 때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아팠어요.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기도 했죠. 아직 앨범의 모든 게 공개가 안 됐는데 아마 다 공개될 때까지 계속 아플 거 같아요. '회사에서도 그래서 화를 냈구나'하고 이해가 되는 부분도 있네요."(가윤) 

9일 발표되는 미니앨범 '미쳐'의 이야기다. 이번 앨범에서 멤버들은 전작 '포미닛 월드(4MINUTE WORLD)' 때보다 더 목소리를 높였다. 작사, 작곡에서부터 스타일링, 재킷 사진, 티저 영상, 홍보 아이디어 등에서 아이디어를 쏟았다. 

 "노래도 춤도 데뷔 이후 지금까지 앨범 중 가장 센 거 같아요."(가윤) "기존 포미닛 색을 담으려고 했어요. 다양하면서도 포미닛 색이 확고하게 드러나는 음악들로 채워졌죠."(현아) 

특히 지윤은 필명 'JENYER'로 앨범에 이름을 올렸다. "저인지 모르고 들으시라고 이름을 바꿔 적었어요. 알지 못하는 작곡가가 썼다고 생각하시면 선입견 없이 들으실 거 같았죠."(지윤)

발라드곡 '추운 비'를 더블 타이틀곡으로 결정하고 앨범 발매 전날 클럽에서 또 다른 타이틀곡 '미쳐'의 첫 무대를 선보인 것에도 멤버의 목소리가 녹아있다. '미쳐'의 댄스 퍼포먼스에 유명 안무가 패리스 고블이 참여하기까지도 멤버들이 역할을 했다. 

 "평소 안무 영상을 많이 보는데 모두가 마음에 드는 안무가 있었어요. 안무를 받아보고 싶다고 연락을 드렸죠."(소현) "'패리스 고블 안무를 하게됐다'니까 주변에서도 많이 부러워 하더라고요. 기존 안무와는 다를 겁니다."(지현)

앨범에는 '미쳐' '추운 비' 등을 비롯해 "포미닛 정도면 할 수 있을 거 같았다"는 '1절만 하시죠', 팬들 사이에서는 제법 알려진 포미닛의 매니저가 피처링한 '눈에 띄네', 권소현이 작사한 '간지럽혀', 현아와 소현이 랩 가사를 쓴 '쇼 미(SHOW ME)' 등 모두 6곡이 실렸다. 앨범에 대한 자신감과 애정으로 수록곡 모두의 티저 영상을 촬영, 공개했다. 

 "7년차라는 시간보다 이번 앨범에 대한 부담감이 있어요. 멤버들끼리 '모 아니면 도'라는 이야기를 매일 하죠. 사랑스러운 콘셉트가 유행인데 그 속에서 저희가 부각되지 않을까요?"(가윤) "사람들한테 핫한 사람이 누구냐고 물으면 대부분 활동하고 있는 사람 중에서 이야기하잖아요. 이번에는 저희도 활동을 왕성하게 하려고 해요. 많은 분이 포미닛에 '미쳐'주셨으면 좋을 거 같아요."(현아)

9포미닛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