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MR_KR_PKG.jpg

 

80년대 오락실삐용삐용하는 어쩌면 단순함의 극치를 보여준갤러그의 열기는 현 시대 최고 게임 스타크래프트를 어쩌면 능가한 인기였는지도 모른다.

 

겔러그에 싫증난 게이머들이 오락실을 나설 즈음 문 앞에 항상 기다리고 있던 또 하나의 게임으로방구차게임이 있었다.

 




19.jpg
<오락실 게임 매니아들이 흥얼거리던 방구차도 포함되어 있다.>

지금도 잊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 높은 방구차 배경 음악을 한번쯤 따라 흥얼거리던 이 아련한 향수는 그 시절을 추억하는 게이머들에게는 한번쯤 현실로 돌아왔으면 하는 또 다른 그리움의 대상인지도 모른다.

 

 80년대 오락실 게임 종합선물세트

 

그로부터 30여년이 흐른 2008, 그 추억의 오락실을 모두 모아놓은 게임이 출시됐다. ‘남코 뮤지엄 리믹스가 바로 그것이다.

 

그 이름 그대로뮤지엄(박물관)’이라 할 수 있는 14종의 게임이 포함되어 있는게임종합선물세트이다. 게다가 새로운 게임 작동 인터페이스를 열어 놓은 닌텐도 wii 콘솔용 게임이라는 점에서 어릴 적 한 실력을 뽐내볼만하지 않은가?

 

게임을 실행하면 주인공 캐릭터로 남코 게임 중 유명한팩맨이 광장에 등장한다. 광장에서는 총 6개의 게임영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갤러그 리믹스, 방구차 리믹스, 팩큰놀 리믹스, 팩 모토스, 악어 때려잡기 리믹스, 카니발 아케이드가 그것이다. 물론 모든 게임은 2인 이상 멀티게임이 가능하다.

 


17.jpg
<추억의 갤러그는 3D 형태의 화면으로 새로워졌다>


갤러그 리믹스는 기존의 갤러그와 달리 주인공 팩맨 캐릭터가 우주의 길을 따라 굴러가고 게이머는 wii의 조이스틱인 위모콘을 이용하여 쏟아지는 갤러그 우주괴물을 조준하여 쏘아맞추면 된다. 평면 2차원 갤러그와는 다른 3차원 느낌에 걸맞게 갤러그 배경음악도 새롭게 편곡되었다.

 

방구차 리믹스 역시 2차원 평면 형태의 방구차 오리지널을 다소 입체감을 살린 지도 위에서 움직이도록 준비되어 있다. 업그레이드는 이것이 끝이 아니다. 방구차가 차지해야 하는 각 깃발은 아이템처럼 특별 기능이 있고 방구차에는 부스터 기능도 장착되어 있다.

 

clasic5.jpg

팩큰놀 리믹스는 설명이 필요없는 한 시대를 풍미한 게임 팩맨의 새로운 버전이다. 팩맨을 떼굴떼굴 굴리면서 쿠키를 모아가는 게임이다. 물론 팩맨을 위협하는 고스트가 등장해 팩맨의 움직임을 방해하지만 과거의 팩맨 보다 풍성해진 팩맨 쿠키 아이템들이 준비되어 있어 게이머를 즐겁게 한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방구차와 갤러그

 clasic7.jpg



지금까지 소개한 3종의 게임이 업그레이드된 오리지널 게임 3종세트라고 한다면 팩 모토스와 악어 때려잡기 리믹스와 같은 2종의 게임은 익숙한 캐릭터를 이용하여게임기의 게임 콘트롤 재미를 결합시킨 아케이드 게임이다.

 



10.jpg
<악어 때려잡기 게임은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즐거운 게임이다>

악어 때려잡기는 거북이를 공격하기 위해 정글에서 헤엄쳐 나오는 악어에게 팩맨을 던져 공격하는 게임이다.

 

눈처크와 위모콘을 재빠르게 이용하여 악어를 막다보면 팔운동이 절로 된다. 팩 모토스는 놀이공원의 범퍼카와 비슷한 게임이다.

 

팩맨을 움직여 다른 게임 캐릭터와 충돌시켜 밖으로 밀어내는 게임이다. 역시 눈처크와 위모콘을 적절히 흔들어가며 격렬한 움직임을 만들어야 게임을 클리어 할 수 있다.

 

팩맨에서 제비우스까지 아케이드 박물관

 



clasic4.jpg

마지막으로 소개할 게임 메뉴는카니발 아케이드이다. 추억 속의 게임 9종이 오락실화면 그대로의 모습으로 준비되어 있다.

 

갤러그 이후 슈팅 아케이드의 새로운 비행 슈팅 게임 시대를 열어 놓은제비우스를 필두로 하여, 올드 갤러그, 팩 앤 팔(구 패크맨), 큐티Q, 수퍼 팩맨, 머피, 갤러그 플러스, 딕그 더그 팩 매니아 등이 한꺼번에 모여 있다. 한 게임 한게임마다 오락실에서 친근하게 보아왔던 까만 화면을 TV 화면으로 접하게 되는 감회가 새롭다.

 

엄밀히 말해 Wii남코 뮤지엄 리믹스는 사실 그래픽이 화려한 최근 게임의 추세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남아있는처음 오락실 게임을 즐기던그 추억을 불러일으키기엔 충분한 즐거움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특별히 게이머가 3,40대의 부모세대라면 부모의 동심을 자녀와 나눌 수 있는 가족 게임 역할을 톡톡히 해 줄 수 있는 게임이다.

 

 woorami@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