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성동일 주연 영화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감독 권종관·이하 '특별수사')가 31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첫 공개됐다.

영화는 변호사 사무실에 사건을 가져오는 브로커 '필재'(김명민)와 변호사 '판수'(성동일)가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택시기사 '순태'(김상호)의 편지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별수사'는 시종일관 코믹한 분위기 속에 필재가 사건을 맞닥뜨리고, 해결해 가는 과정이 속도감 있게 그려졌다. 김명민은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고, 성동일은 특유의 코믹 연기로 김명민의 뒤를 받쳤다.

이번 작품은 '영남제분 여대생 살인사건'과 '익산 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권순관 감독은 "영남제분 사건에서는 여사님(김영애) 캐릭터를, 택시 사건에서는 순태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영화는 돈 밖에 모르던 필재가 순태의 딸 '동현'(김향기)을 보고 마음이 흔들리면서 순태에게 누명을 씌운 거대 자본 권력에 맞서는 이야기가 핵심이다.

권 감독은 이 이야기를 떠올린 이유에 대해, "'세상이 이렇게 막장인 건 유감인데 도와달란 말은 하지 마. 나랑 상관없는 일이니까'라는 대사를 어디선가 봤는데 내 마음에 깊이 들어왔다"며 "그 감정을 갖고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특별수사'는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 김명민과 성동일의 연기호흡이 좋고, 김상호·김영애의 연기는 언제나 그렇듯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김명민은 "성동일과 호흡이 정말 좋았다.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다. 연기할 때마다 매번 대사가 달라진다. 애드리브의 황제다.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김상호는 극중 순태가 교도소에서 목이 졸리는 장면을 떠올리며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징글징글한데, 그래서 보람 있었다"고 했다.

악역을 연기한 김영애는 "특별히 악역이라는 생각은 안 하고, 인물에 충실하려고 했다"며 "기본적으로 여사님 같은 인물은 의식 구조가 다르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특별수사'는 16일 개봉한다.

1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영화.jpg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