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이 개봉 8일 만에 300만 관객을 넘어섰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곡성'은 전날 1402개 스크린에서 6035회 상영돼 20만271명을 불러모아 누적관객 300만명을 돌파했다(301만8617명).

이같은 '곡성'의 흥행세는 1000만 영화인 '변호인' '인터스텔라'(개봉 8일째 300만명↑)와 같고, '국제시장' '7번 방의 선물'(개봉 10일째 300만명↑)보다 빠르다.

1곡성, 영화4.jpg
영화 곡성의 한 장면

이 영화는 개봉 전부터 올해 상반기 극장가 최고 화제작으로 꼽혀왔다. 지난 11일부터 프랑스 칸에서 진행 중인 제69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진출한 데 이어 국내 시사회에서는 '이전의 한국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작품'이라는 평가를 이끌어내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영화는 전라남도 곡성의 한 마을에서 잇따라 벌어진 살인사건에서 출발한다. 일련의 살인사건이 정체불명의 외지인이 마을에 들어오면서부터 시작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곽도원·황정민·천우희·쿠니무라 준·김환희 등이 출연했다. '추격자'(2008) '황해'(2010)를 만든 나홍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한편 18일 박스오피스 순위는 3만2664명의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누적 834만명)가 2위, 2만4125명의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누적 128만명)이 3위, 1만3261명이 본 '나의 소녀시대'(누적 8만5865명)이 4위, 7038명의 '다이버전트 시리즈:얼리전트'(누적 9만941명)가 5위였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