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빌 워', 올해 국내 개봉 영화 중 두 번째로 800만명 돌파

1곡성, 영화3.jpg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이 개봉 첫 주말, 180만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모으며 누적 2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할리우드 히어로 블록버스터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감독 앤서니·조 루소, '시빌 워')는 주말 동안 올해 국내 개봉 영화 중 두 번째로 누적 8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곡성'은 13~15일 1481개 스크린에서 1만7844회 상영돼 182만9731명을 끌어모았다. 13일에는 40만9107명, 14일에는 75만9999명, 15일에는 66만625명이 봤다. 누적관객은 231만5303명이다.

 '곡성'은 전날 오후 2시께 개봉 닷새 만에 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곡성'의 이같은 흥행 속도는 1000만 영화인 '국제시장'·'광해, 왕이 된 남자'(개봉 후 8일), '7번 방의 선물'·'변호인'(개봉 후 6일)보다 빠르다.

이 영화는 개봉 전부터 올해 상반기 극장가 최고 화제작으로 꼽혀왔다. 지난 11일부터 프랑스 칸에서 진행 중인 제69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진출한 데 이어 국내 시사회에서는 '이전의 한국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작품'이라는 평가를 이끌어내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영화는 전라남도 곡성의 한 마을에서 잇따라 벌어진 살인사건에서 출발한다. 일련의 살인사건이 정체불명의 외지인이 마을에 들어오면서부터 시작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곽도원·황정민·천우희·쿠니무라 준·김환희 등이 출연했다. '추격자'(2008) '황해'(2010)를 만든 나홍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한편 '시빌 워'는 주말 3일 동안 887개 스크린에서 9900회 상영, 52만7647명이 봤다. 누적관객수는 823만5666명이다. 올해 국내 개봉 영화 중 800만 관객을 넘긴 작품은 한국영화 '검사외전'(최종 관객 970만명)과 '시빌 워' 두 편뿐이다.

 '시빌 워'는 2011년 '퍼스트 어벤져', 2014년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로 이어지는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다. 국제사회가 슈퍼히어로들의 활동을 규제하는 내용을 담은 이른바 '소코비아 협정'을 내놓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크리스 에번스·스칼릿 조핸슨·세바스찬 스턴·앤서니 마키·돈 치들·제러미 러너·엘리자베스 올슨·채드윅 보스만·톰 홀랜드·폴 러드·폴 베터니·대니얼 브륄·마틴 프리먼 등이 출연했다.

연출은 '시빌 워'의 전작인 '캡틴 아메리카:윈터솔져'를 만든 앤서니·조 루소 형제 감독이 했다. 두 사람은 파트1과 파트2로 나눠 각각 2018년, 2019년에 연달아 개봉할 예정인 '어벤져스:인피니티 워'도 연출할 예정이다.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는 3위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22만6183명), 4위 '다이버전트 시리즈:얼리전트'(5만9703명), 5위 '극장판 안녕 자두야'(4만3200명)이었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