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C 게임 화면의 티어링과 스터터링 현상을 해결하는 AMD의 공개 라이센스 솔루션을 모니터에 탑재 방안 마련

AMD는 세계적인 스케일러 벤더인 엠스타(MStar), 노바텍(Novatek), 리얼텍(Realtek)과 함께 디스플레이포트 어댑티브싱크(DisplayPort Adaptive-Sync) 및 AMD의 프로젝트 프리싱크(Project FreeSync)를 지원하는 스케일러 유닛 개발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라고 19일 발표했다.

AMD의 그래픽 사업 부문 총괄이자 기업 부사장인 매트 스키너(Matt Skynner)는 “하드웨어 가속 그래픽이 등장한 이래, 게이머들은 스터터링(Stuttering)과 티어링(Tearing)이 없는 원활한 게임플레이 환경을 원하고 있다”라며, “AMD의 프로젝트 프리싱크는 보다 저렴하고 널리 채용될 수 있는 라이센싱프리의 공개 표준 기술을 통해 이러한 게이머들의 바램을 이루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기술 협력에 따라 엠스타와 노바텍, 리얼텍 3개사는 각각 2015년 1분기에 생산되는 새로운 모니터 제품에 적용되는 디스플레이포트 어댑티브싱크 지원 스케일러를 개발하게 된다.

이러한 디스플레이포트 어댑디브싱크 지원 스케일러가 탑재된 모니터는 동 시기에 판매되는 AMD 라데온 그래픽 카드 제품과 프로젝트 프리싱크를 통해 디스플레이 주사율 및 GPU 프레임레이트를 동기화함으로써 스터터링과 티어링 현상 제거는 물론, 입력 지연 시간을 낮춰 원활한 게이밍 환경을 제공한다.

황웨이 리얼텍 부사장은 “현재 우리의 고객들은 AMD의 프리싱크 기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라며, “프리싱크가 게이밍 분야에 제공하는 혜택은 분명하다. 우리는 베사(VESA)의 디스플레이포트 어댑티브싱크 업계 표준을 채택하는 것이 보다 폭넓은 사용자들에게 이러한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을 제공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엠스타와 노바텍, 리얼텍의 새로운 스케일러는 모니터 벤더들에게 타 동적 주사율 기술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포괄적인 기능도 제공한다.

화상 스케일링(Picture Scaling), 온스크린 디스플레이(OSD: On-Screen Display), 기존 시스템 사용자들을 위한 HDMI/DVI 입력, 디스플레이포트 하이 비트 레이트 오디오(DisplayPort™ High Bit Rate Audio) 등의 기능을 예로 들 수 있다.

노바텍의 아이홈 SBU-SC(iHome SBU-SC) 디렉터인 리차드 헝(Richard Hung)은 “프로젝트 프리싱크는 PC 게이머들에게 더욱 원활한 게이밍 환경을 제공하고자 업계가 기울이는 노력을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라며, “디스플레이포트 어댑티브싱크가 공개 표준으로 승인된 것으로 비추어 볼 때, AMD는 노바텍이 새로운 스케일러 제품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동적 디스플레이 주사율을 구현할 수 있도록 새로운 모니터 기술의 장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엠스타와 노바텍, 리얼텍의 프로젝트 프리싱크 호환 스케일러 초기 제품은 최대 144Hz의 FHD 및 QHD 패널이나 최대 60Hz의 UHD 패널을 지원하는 강력한 디스플레이포트 리시버를 통해 모니터 벤더들에게 한층 더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엠스타 디스플레이 그룹(Display Group, MStar)의 마케팅 디렉터인 헨리 렌(Henry Lan)은 “프로젝트 프리싱크와 디스플레이포트 어댑티브싱크는 업계의 공개 표준 사양을 갖춘 소비자 친화적인 기술이다”라며, “엠스타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에서 보다 원활한 게이밍 환경을 제공하는 새로운 스케일러 제품을 출시함으로써 AMD의 프로젝트 프리싱크 생태계에 참여하게 되었으며, 이를 대단히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AMD 및 디스플레이 부문의 파트너사들은 미디어를 통해 엠스타나 노바텍, 리얼텍의 스케일러를 탑재한 프로젝트 프리싱크 호환 모니터 제품을 2015년 1분기에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