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jpg

지난 가을, 호주 오디션 프로그램 '디 엑스 팩터(The X Factor)'에 25세의 아시아 여성이 모습을 드러냈다. 머라이어 캐리의 '히어로'를 부르겠다는 말, 심사위원들의 시큰둥한 반응과 함께 시작한 무대는 기립한 관객과 심사위원들의 박수로 마감됐다. 프로그램 사상 최초의 동양인 우승자 임다미가 드라마틱하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 순간이다. 


"아홉살 때 호주에 이민 왔어요. 영어를 한 마디도 못하니까 학교 친구들이 저를 바보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피아노를 치게 됐는데 이후로 친구들과 선생님들이 저를 다르게 보기 시작했어요. 바보가 아니고 뭔가 잘하는 게 있다고 생각한 거죠."

평범한 외모의 동양계 여성의 꿈은 그렇게 익어갔다. "음악을 통해서 나를 표현할 수 있다는 생각에 그때부터 열심히 피아노를 연습해서 음대까지 가게 된 거죠. 노래는 중학교 때 가수 보아를 너무 좋아해서 몰래 방에서 연습했어요. 사람들 앞에서 피아노만 쳤기 때문에 노래할 용기가 없었지만 늘 집에서 녹음하면서 연습했죠." 

호주 그리피스 대학에서 재즈 보컬을 전공한 뒤 브리즈번에서 피아노와 보컬 강사로 일했다. '다미'라는 이름으로 CCM 가수로 한국과 호주를 오가며 가수 활동을 하기도 했다. 

"한국을 왔다갔다하며 활동하는 게 힘들었어요. 결혼한 지 몇 개월도 되지 않았기에 남편이랑 호주에 더 함께 있고 싶기도 했고 호주에서 노래 활동을 하고 싶었어요. 큰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나중에 후회하지 말자는 마음으로 오디션에 지원했어요."

깊이 있는 보이스와 솔풀한 가창력을 뽐낸 프린스의 '퍼플 레인(Purple Rain)', 결선 진출을 확정 지을 때 부른 밴드 'U2'의 '원(One)' 등 오디션이 진행되며 선보인 곡들로 실력을 증명했다.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가수의 꿈을 이룬 수전 보일의 첫 등장과 비슷하다는 평과 함께 '호주판 수전 보일'이라는 닉네임도 얻었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합숙 경연 마지막 날 가사를 잊어버려 생방송 무대 진출이 좌절된 것이다. "주어지는 곡마다 제가 모르는 곡이어서 짧은 시간 안에 외우고 연습하는 게 어려웠어요. 태어날 때부터 영어 노래를 듣고 자란 게 아니라서 힘들었죠."

다른 참가자의 기권으로 다시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지난 10월28일 우승자를 가리는 무대에 섰다. 임다미는 머라이어 캐리의 '히어로', 뮤지컬 '드림걸스' 삽입곡 '앤드 아임 텔링 유(And I'm Telling You)', 신곡 '얼라이브(Alive)'를 불러 두 명의 경쟁자를 제쳤다. 

당시 "우승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나처럼 특별히 멋지거나 돋보이지 않는 사람들도 성공할 수 있다는 용기를 주고 싶다"는 말로 희망을 전했다. 그 바람을 담아 지난달 22일 데뷔앨범 '다미 임(Dami Im)'을 발매했다. 

앨범에는 결승 무대에서 선보여 케이티 페리, 에미넘 등 쟁쟁한 팝스타를 제치고 호주 음악 차트 아리아에서 1위를 차지한 싱글 '얼라이브'를 비롯해 11곡이 실렸다. 밴드 '푸 파이터스'의 '베스트 오브 유(Best of You)', 휘트니 휴스턴의 '세이빙 올 마이 러브 포 유'(Saving All My Love For You), 사이먼 & 가펑클의 '브리지 오버 트러블드 워터스(Bridge Over Troubled Waters)' 등 오디션에서 대중과 만난 장르를 아우르는 곡들이다. 우승 특전으로 앨범 발표 함께 1년간 호주 전역을 돌며 공연한다.

"음악은 소통의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말하지 않아도 음악을 통해 소통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음악은 소리 이상의 메시지죠. 많은 사람이 저의 음악을 통해 힘을 얻고 용기를 얻는, 항상 좋은 영향을 주는 뮤지션이 되고 싶습니다."

saint@thegam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