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씨엔블루1.jpg

데뷔 후 6년여 동안 밴드 '씨엔블루'(CNBLUE)에게는 '얘네가 밴드냐'는 비난이 따라 붙었다.

음악방송에서 핸드 싱크를 하는 대형 기획사 소속 밴드라는 이유였다. 꾸준히 발매한 자작곡이나 라이브 세트로 진행하는 콘서트 등 '밴드'임을 증명하기 위한 씨엔블루의 여러 시도가 폄하되는 일도 다반사였다.

씨엔블루가 14일 발매한 두 번째 정규앨범 '투게더'(2gether)는 이런 비난에 개의치 않고 준비한 앨범이다. '리얼' 악기 사운드 같지 않은 일렉트로닉한 음을 사용한 과감한 시도와 도전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그런 비난을 하도 많이 들어서 오히려 억지로 밴드 사운드에 맞춰서 곡을 썼던 것 같아요. 이번에는 그런 의견은 아예 생각하지 않고 좀 더 새롭게 악기를 연주하고 편집하는 식으로 변화를 주려고 했습니다."(정용화)

타이틀 곡 '신데렐라'(Cinderella) 역시 일렉트로닉 요소가 가미된 댄서블 한 팝 록으로 디스코풍 사운드에 신스 음을 더한 트렌디한 장르다. 멤버 정용화가 작사, 작곡, 편곡까지 도맡았다. 동화 '신데렐라'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떠나버린 여자를 기다리는 남자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정용화의 자작곡 '숨바꼭질' '롤러코스터' '도미노' '캐치 미'(Catch Me) '홀드 마이 핸드'(Hold My Hand) '콘트롤'(Control) '라디오'(Radio)와 멤버 이종현의 자작곡 '히어로'(Here) '드렁큰 나이트'(Drunken Night) '발자국' 등 모두 11곡이 실렸다.

"라이브 했을 때 신날 것 같은 음악을 만드는 데 신경을 썼고요. 가사에서 하고 싶은 말을 많이 담았습니다. '히어로'는 아버지께 바치는 마음을 노래한 곡이에요."(이종현)

데뷔 후 6년 동안 거둔 성과와는 별개로 계속 되는 비난을 마주하면서 씨엔블루 멤버들은 많이 단단해졌다. 라이브 연주를 보여줄 수 있는 곳이라면 방송이나 콘서트, 페스티벌 무대 등을 가리지 않고 겁내지 않을 생각이다.

"초반에는 겁이 많이 났었습니다. 공연하는 게 너무 떨리고. 그런데 지금은 무대에 설 수 있고 공연한다는 것 자체가 신나기 때문에 어떤 인식을 깰 수 있다는 마음가짐이 준비가 된 것 같아요. 지금부터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정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