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스오브워2 한국시리즈1.jpg

 

     지난 4주 동안 전국 6개 도시, 360여명 게이머가 펼친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 시리즈‘ 성황리 마쳐

     대망의 최강자는 파이브스타, 단 한번의 패배도 없는 세계대회 급 실력 뽐내


 

 

2008년 최고의 액션 히어로를 가리기 위한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시리즈’가 1 17일 목동 곰TV 스튜디오에서의 결승경기를 마지막으로 4주간의 치열한 승부 겨루기의 막을 내렸다.

 

차세대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문화를 이끌고 있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유재성)는 지난 12 20일부터 1 17일까지 총 4주간에 걸쳐 서울?경기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6개 도시를 돌며 전국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 시리즈’를 개최했다.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시리즈’는 전국에 걸쳐 총 360여명의 게이머가 참여해 서로의 실력을 겨뤘으며 지난 1 17일 진행된 최종 결승 경기에서는 각 지역 본선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실력 있는 8개팀이 출전해 ‘기어스 오브 워 2’의 최 강자로서 진검 승부를 펼쳤다.

 

 

이번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시리즈’의 최 우승을 차지한 팀은 서울 지역 토너먼트에서 우승했던 ‘파이브스타’로 결승 경기 내내 단 한번의 패배도 기록하지 않고 연승을 기록, 마침내 ‘기어스 오브 워 2’의 최 강자로 선정되었다. 특히, ‘파이브 스타’의 팀 리더이자 한때 세계 콘솔 게임 리그에서 세계 랭킹 1위를 기록한 적이 있는 김경훈씨는 결승전 내내 ‘기어스 오브 워 2’ 최 강자로서의 발군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우승팀인 ‘파이브 스타’의 김경훈씨는 “그 동안 팀원들과 끊임없이 연습한 결과의 대가로 오늘의 우승을 거머쥐게 된 것 같다”며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시리즈’ 이외에도 앞으로 많은 콘솔 게임 리그가 활성화 되어 게이머들에게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해 주면 좋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준 우승 팀은 서울지역 토너먼트에서 ‘준우승을 지켰던 ‘Clan NCT’ 팀으로 서울지역 토너먼트때 이번 결승경기와 마찬가지로 ‘파이브스타’와 겨뤄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던 설욕을 극복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준 우승팀의 서명욱씨는 “세계적인 실력을 갖춘 상대팀의 실력에 다소 못미치는 성적을 거뒀지만 뛰어난 팀웍을 보여줄 수 있어서 패배한 것에 실망하지 않는다”며 “다음에 리그전이 또 열리면 다시 참가하여 향상된 실력을 뽐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혀 준우승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번 ‘기어스 오브 워2 한국시리즈’를 통해 전국 지역 우승팀에게는 100만원, 전국지역 준 우승 팀에게는 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으며 결승전 경기 내용은 1 23일 금요일 오후 10시 곰TV(http://www.gomtv.com/)를 통해 중계될 예정이다.

  

 

한편, 메인 토너먼트인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 시리즈’와 별도로 진행된 ‘기어스 오브 워 2 커플 최강전’에서는 총 70여명의 커플이 참여해 본선 경기 못지 않은 열띤 경기를 펼치며 리그 참가자들에게 박진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했다. ‘기어스 오브 워 2 커플 최강전’은 행사장 당일 최고 기록을 세운 커플에게 즉석에서 데이트 비용 10만원을 지급하는 행사로, 연인과 함께 게임을 즐기는 신세대 커플 사이에서 높은 관심을 모았다. 또한 일부 여성 게이머들은 남성 게이머를 능가하는 발군의 실력을 발휘해 현장에서 게임팬들에게 열화와 같은 환호를 받았으며 콘솔 게임이 남녀 성별을 뛰어넘는 엔터테인먼트 문화로 자리잡았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더욱 화려해진 그래픽과 수준 높은 전투 스케일로 ‘2008 대한민국 게임대상’ 인기 게임상을 수상하며 2008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타이틀로 게이머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기어스 오브 워 2’는 이번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 시리즈’를 통해 다시 한번 전국 게이머들에게 게이머들에게 짜릿한 흥분과 박진감을 선사하며 최강의 게임타이틀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EDD 송진호 이사는 “이번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 시리즈’가 게임팬들의 성원을 바탕으로 단순한 안방용 비디오 게임의 한계를 넘어 모두가 함께 즐기는 새로운 비디오 콘솔 게임 문화를 선도한 계기가 되었다"고 밝히며 “전국의 게임팬들이 보여주신 ’기어스 오브 워 2 한국 시리즈’에 대한 뜨거운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2009년에 더욱 다채로운 Xbox 360 타이틀로 진행될 다양한 리그전에도 끊임없는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