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투 스타리그 로고.jpg

 

최근 저조한 성적을 기록 중인 박찬수(KTF, 저그)가 부진을 털고 쌍둥이 동생 박명수에 이어 스타리그 16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1 16(), 용산아이파크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바투 스타리그> 36 10회 차에서 박찬수가, 구성훈(르까프, 테란) vs 김윤중(STX, 프로토스) 승자와 스타리그 16강 진출을 놓고 한 판 승부를 벌이는 것.

 

박찬수는 대 저그, 대 테란 전에서 막강한 포스를 자랑하며, 지난해 <박카스 스타리그 2008>, <EVER 스타리그 2008>에서 2연속 4강에 오르는 등 눈부신 활약을 선보였다. 하지만, 최근 대 프로토스 전은 더 이상 나아지지 않고, 대 저그 전 마저 부진한 모습이라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하지만 박찬수가 이러한 슬럼프를 극복하고 <바투 스타리그> 16강 진출에 성공한다면, 16강 종족별 밸런스 면에서 좀 더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질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16강에는 대부분 테란 및 프로토스 유저가 진출해 있는 상황. 조일장(STX, 저그), 박명수(온게임넷, 저그)에 이어 또 한 명의 저그 유저를 16강 대진에 추가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다행히 박찬수는 1차전부터 싸우고 올라와야 하는 구성훈이나 김윤중에 비해 2차전 상대만 꺾으면 되는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이번 경기를 통해 일찌감치 스타리그 16강 진출에 성공한 같은 팀 이영호 못지 않은 에이스 카드로 KTF를 이끄는 동량이 될 수 있음을 증명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1차전에서 맞붙는 구성훈과 김윤중은 두 선수 모두 생애 첫 스타리그에 진출한 로열로더 후보다. 기세 면에서는 구성훈이 호조. 구성훈은 최근 프로리그에서 진영수, 박성균 등 강자들을 꺾으며 4연승을 올리고 있는 중이다.

 

<바투 스타리그> 36 10회차 경기는 16() 오후 6 30, 온미디어(045710, 대표 김성수) 계열 게임채널 온게임넷을 통해 생중계된다. 전용준, 엄재경, 김태형 진행.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