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1.jpg

 

 

21(), ‘바투 스타리그’ 36 11회차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기량, 올드게이머의 자존심 박성준

박상우 vs 박대경 승자와 16강 진출 놓고 격돌

 

 

최근 프로리그에서 시즌 11승을 기록하며 팀을 3위에 올려 놓은 박성준(STX, 저그)이 기세를 몰아, 스타리그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성준은 오는 1 21(), 용산아이파크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바투 스타리그’ 36 11회차에서 스타리그 16강 진출을 놓고 박상우(이스트로, 테란), 박대경(SKT, 프로토스) 3인 토너먼트전을 벌인다. 박성준이 개인리그에서도 팀리그 못지 않은 실력을 발휘, 박상우 vs 박대경의 1차전 승자를 꺾고 스타리그 16강에 진출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성준은 질레트 스타리그 2004’에서 스타리그에 첫 진출해 우승까지 차지한 로열로더 출신. 이후 ‘EVER 스타리그 2005’, ‘EVER 스타리그 2008’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이윤열에 이어 2대 골든마우스(스타리그 3회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대 프로토스 전 최강의 저그로 저그 유저 중에선 보기 드문 전략적인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기량으로 꾸준히 스타리그에 진출해 왔으며, 최근 공식전에서 7연승을 기록하는 등 올드게이머의 자존심을 세우고 있다.

 

한편, 1차전에서 맞붙는 박상우와 박대경은 두 선수 모두 이번이 생애 첫 스타리그 진출로 로열로더 후보다. 박상우는 2007 E스포츠계에 데뷔한 이스트로의 유망주. 최근 프로리그에서 SK텔레콤의 정명훈으로부터 압승을 거둔바 있다. 박대경은 2006 E스포츠계에 데뷔해 3년 만에 스타리그에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예선에서정복자박지수(르까프) 2 0으로 꺾은바 있는 다크호스. 프로리그에서 주로 팀간 대결을 해온 박대경이 개인전에선 얼만큼 실력발휘를 할 수 있을지 기대해 볼만하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