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용(좌), 이제동(우)
김택용, 이제동이 스타크래프트 최강자의 자리를 놓고 최후의 대결을 펼친다.
곰TV(대표이사 배인식)는 오는 3월 1일 TG삼보(대표이사 김영민)와 인텔 코리아(대표이사 이희성)가 후원하는 <TG삼보 인텔 클래식 스페셜 매치>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TG삼보 인텔 클래식 스페셜 매치>는 TG삼보 인텔클래식 시즌 2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기념한 이벤트 전으로, 시즌1, 2 우승자인 화승 이제동과 SK텔레콤 김택용이 맞붙는 ‘꿈의 매치’가 이루어졌다. 5전 3선승제로 치러지는 이번 대전에서는 우승자에게 1,000만원의 상금을, 우승을 놓친 선수에게도 상금 100만원과 최신형 노트북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들의 경기는 <TG삼보 인텔클래식 시즌2> 결승전만큼이나 큰 화제를 모았다. 김택용과 이제동은 각 종족을 대표하는 최고의 프로토스와 저그이고, 특히 다전제에서는 처음으로 맞붙는다는 점에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상대전적에서는 이제동이 4대 2로 앞서 있으나 승부는 장담할 수 없다. 김택용은 최근 스타크래프트 공인 랭킹 1위를 탈환하고 프로토스 최초로 개인리그 4회 우승을 거머쥐는 등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김택용이 곰TV 클래식 우승에 이어 ‘파괴신’ 이제동까지 잡아낸다면 ‘김택용 본좌’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 것이라는 평이다. 
프로리그 최초 개인전 80승을 돌파한 이제동의 기세도 최고조에 오른 상태다. 이제동 또한 시즌 1 우승자로서 올킬 성공에, 하루 5연승 달성 등 개인리그와 프로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 매치까지 승리한다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현존 최강의 저그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게 된다. 
SK텔레콤 박용운 감독은 “김택용 선수도 클래식 시즌2 우승자라는 자신감보다는 저그 최강자와 만난다는 신중함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화승 조정웅 감독 또한 “이번 경기의 의미를 잘 알고 있다. 이제동 선수가 연습시간까지 충분히 확보한 만큼 완벽하게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전했다.
이들의 경기는 당초 22일로 예정되었으나, 선수들이 연습량 확보를 위해 일정 연기를 요청하였다. 곰TV는 이를 받아들여, 3월 1일(일) 오후 6시 목동 곰TV 스튜디오에서 경기를 가진다. 경기 맵은 이제동이 네오레퀴엠을, 김택용이 신추풍령을 제외함에 따라 ‘안드로메다, 데스티네이션, 메두사, 콜로세움2, 안드로메다’ 순으로 진행된다.
곰TV 방송 제작사업부 오주양 팀장은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경기를 위해 일정 조정을 하는 등 이번 매치에 승부욕이 대단하다”며 “2008 시즌을 마무리하는 최강자전에 곰TV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TG삼보 인텔 클래식 스페셜 매치> 생방송은 곰TV(www.gomtv.com)를 통해 생중계된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