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상반기 북미와 유럽 서비스 예정

TERA_북미포스터(110805).jpg

블루홀스튜디오(대표 김 강석)는 자사 북미법인 엔매스엔터테인먼트(대표 양재헌, En Masse Entertainment, 이하 엔매스)와 유럽지역 퍼블리셔인 프록스터인터렉티브픽처스AG(Frogster Interactive Pictures AG, 이하 프록스터)가 현지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12년 상반기에 북미와 유럽지역에서 ‘테라’의 공개 서비스를 동시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테라’의 북미와 유럽서비스는 각각 엔매스와 프록스터가 서비스와 온라인 배급을 총괄하고, 아타리(북미)와 유비소프트(유럽)가 현지 오프라인 패키지 유통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그 동안 ‘테라’는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 미국 LA)와 게임스컴(Gamescom, 독일 쾰른) 등 국제 게임 박람회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해외 홍보 활동을 진행해 왔다. 특히, 지난 6월 참여한 E3 2011에서는 Game Infomer, MMORPG.com, ZAM 등 해외 주요 게임 전문 매체에서 총 9개의 상을 수상하며 최대 기대작으로 주목 받았다.

블루홀스튜디오 김강석 대표는 “‘테라’에 뜨거운 관심을 갖고 기다리는 많은 팬들에게 보답하고자 예정보다 한발 앞서 일정을 발표하게 됐다”며 “이달 열리는 독일 게임스컴을 통해 새로운 컨텐츠가 담긴 시연 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니 게이머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엔매스 양재헌 대표는 "게이머들 기대에 부흥할 수 있는 수준으로 현재 ‘테라’의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라며 “스토리와 액션 전투 조작, 그리고 서구화 작업 등 모든 면에 걸쳐 차세대 온라인게임에 걸맞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블루홀스튜디오는 오는 8일부터 NHN재팬을 통해 ‘테라’의 일본 공개서비스에 돌입,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