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대표이사 사장 김상헌)의 국내 최대 게임포털, 한게임은 캐주얼 퍼즐 게임 <테트리스> (http://tetris.hangame.com)의 플레이어들이 아이템 또는 라인 공격 없이 순수 실력만으로 <테트리스> 고수를 가릴 수 있는 새로운 대전모드 2종을 세계 최초로 업데이트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신규모드는 별 모양으로 쌓인 블록을 최단시간에 모두 없애는 게이머가 승리하는 ‘레이스’모드와, 게임 화면 하단에서 일정 간격으로 생성되는 블록 라인들을 없애며 가장 오래 살아남는 플레이어가 1위를 차지하는 ‘서바이벌’ 모드로, 일체의 아이템 공격 없이 오로지 플레이어의 실력만으로 승부를 가리게 된다.

특히, ‘T-스핀’, ‘테트리스’ 등 플레이 기술에 따라 상대방 플레이어에게 다양한 공격이 가능한 기존의 대전모드와 달리, 다른 플레이어의 방해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게이머의 순수 실력만으로 가장 효율적으로 테트리스 블록을 채워 라인을 없애는 방식을 적용함으로써 게이머의 전략적인 블록 배치와 순간 판단력이 승패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NHN 서현승 캐주얼게임 사업부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레이스’모드와 ‘서바이벌’ 모드는 <테트리스>의 공식 라이센스를 보유한 한게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것으로, 게이머들의 플레이 실력이 충분히 발휘될 수 있도록 고안된 새로운 방식의 대전모드”라며, “정통 <테트리스> 플레이의 진수를 만끽하고 싶은 플레이어에게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게임은 유저들이 <테트리스>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인전에 ‘바로 나가기’ 기능을 추가하여 최종 승자의 결정 여부에 관계없이 게임 오버 후 바로 퇴장이 가능하게 함과 동시에, 다양한 게임모드 가운데 게이머가 원하는 방을 보다 간단하고 빠르게 찾을 수 있는 ‘바로 입장’ 옵션을 추가한다.

사본 -서바이벌모드.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