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의 전민서와 '챔프'의 김수정 아역 배우 눈길

올 가을 관객들을 '딸바보'로 만들 두 아역배우가 온다. 대한민국을 웃음과 감동으로 물들일 휴먼 코미디 '투혼'의 전민서와 '챔프'의 김수정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전민서2.jpg전민서1.jpg

그 동안 영화 '언니가 간다', '과속스캔들'을 비롯해 드라마 '마이 프린세스', '인생은 아름다워'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었던 전민서는 2009년 MBC 연기대상에서 아역상을 수상하는 등 아역배우로서의 입지를 확보했다. 

최근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영화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최종병기 활'에서 문채원의 아역으로 출연한 전민서는 오는 10월 6일 개봉예정인 영화 '투혼'을 통해 천사 같이 깜찍한 외모로 전 국민을 딸바보로 만들 예정이다. 

영화 '투혼'은 왕년에 잘나가던 슈퍼스타에서 고물투수가 되어버린 윤도훈(김주혁)과 그의 아내 오유란(김선아 분)의 본격 개과천선 프로젝트를 그린 영화로, 아역배우 전민서는 도훈과 유란의 딸 '유리'로 등장한다. 

항상 엄마 속을 썩이는 철부지 아빠를 두어 항상 걱정이 태산 같은 유리는 늘 사건사고를 달고 사는 아빠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는 기특한 딸이다. 특히 사슴 같은 큰 눈을 깜빡이며 이어지는 혀 짧은 부산사투리 애교는 엄마 '유란'의 불 같은 속을 달래는 유리만의 필살기. 

최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온국민을 딸바보로 만들고 있는 전민서는 영화 투혼에서 엄마와 아빠의 신경전 속에서 귀여운 사랑의 큐피트가 되어 관객들에게 행복한 미소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수정-1.jpg
김수정-2.jpg

KBS2 예능 프로그램 '스타 골든벨'에서 '정답소녀'로 이름을 알린 김수정이 영화 챔프로 생애 첫 스크린 도전을 했다. 

영화 챔프는 절름발이 말과 시력을 잃어가는 기수가 역경을 딛고 불가능에 도전하는 감동실화로, 아역배우 김수정은 영화 속 기수 '승오'(차태현 분)의 딸인 '예승'으로 출연했다. 

2009년 SBS연기대상에서 아역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수정은 귀여운 외모와 깜찍함, 뛰어난 연기력으로 많은 주목을 받으며 또 다른 스타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 챔프는 교통사고로 시신경을 다친 채 어린 딸과 남겨진 기수 승호(차태현)와 같은 사고로 절름발이가 된 경주마 우박이가 함께 역경을 극복하고 꿈을 위해 도전하는 이야기로 지난 9월 7일 개봉해 절찬리 상영중이다.

/이복현 기자bhlee@thegamenews.com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