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플렉스를 웃음포인트로 승화한 쿨한 통증의 두 배우 
-“혀도 짧은 게”, “순 말라깽이 같은 기지배가” 
 
영화 '통증'을 통해 배우로서 재조명 받고 있는 권상우와 정려원. 두 배우가 극중 콤플렉스를 유머포인트로 활용, 관객들에게 호감 이미지로 부상하고 있다.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남자와 작은 통증 조차 치명적인 여자에게 운명적으로 찾아온 강렬한 사랑을 다룬 영화 통증. 

03.JPG

지난 7일 개봉한 이후 연휴를 맞아 극장을 찾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2011년 첫 가을 멜로로 관객들의 얼어붙은 마음을 따뜻하게 녹이는 웃음과 감동이 있는 멜로로 주목 받고 있다. 

마냥 슬픈 영화로만 알고 통증의 상영관을 찾은 관객들은 영화를 관람하던 중 의외로 밝고 코믹한 요소들이 많은 것을 발견하고 즐거워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압권은 권상우와 정려원이 서로의 실제 콤플렉스를 지적하는 장면. 극중 동현(정려원)이 자신을 협박하던 남순(권상우)을 향해 "혀가 짧다"며 놀리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후 두 사람은 미묘한 애정전선에 돌입하는데, 이 때 남순은 설레발 치는 동현에게 "난 말라깽이한테는 아무 느낌 없거든?"이라는 대사로 관객들의 웃음보를 터트린다. 

그간 권상우는 '혀가 짧다'며, 정려원은 마른 몸매라며 여러가지 네티즌들의 오해가 있어왔기 대문에 사실 두 배우에게는 각각의 대사들이 상처가 될 수도 있는 상황. 

02.JPG

이와 관련해 권상우는 앞서 진행된 언론시사 기자간담회에서 "감독님이 제안하신 대사인데 재미없는 멜로 영화가 되는 것이 싫어서 흔쾌하게 받아들였다"라며 "짧은 혀에 대해 콤플렉스가 없는 편이라서 괜찮았다"고 전했다. 

정려원 역시 영화를 위해 자신에 대한 네티즌들의 오해에 대해 쏘쿨하게 반응하며 과감히 대사에 녹여내는 것을 허락했다.  

스타들이 직접 영화 속에서 자신의 약점을 과감히 유머포인트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관객들은 두 사람에게 급 호감을 보이고 있다. 이 장면을 제안한 곽경택 감독은 "두 배우의 상징적인 컴플렉스를 영화를 통해 깨고 싶었다"고 설명해, 감독과 배우들의 영화에 대한 열정이 관객들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영화 통증은 곽경택 감독이 강풀 작가의 원안을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로, 데뷔 최초 남성 영화에서 벗어나 남녀 간의 사랑에 초점을 맞춘 작품으로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복현 기자bhlee@thegamenews.com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