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억하는 영화 '귀향'이 개봉 10일 만에 200만 관객을 넘겼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귀향'은 4일 전국 764개 스크린에서 3506회 상영되면서 10만1328명(매출액 점유율 31.2%)을 모았다.

7만5000여명이 참여한 클라우딩 펀딩으로 제작된 저예산영화 '귀향'의 손익분기점은 60만명이다. 개봉 3일 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했으며, 누적 관객수는 210만5106명이다.

'귀향'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만들어진 휴먼드라마다. 1943년 열다섯살의 나이로 위안부로 끌려가 지옥과 같은 생활을 한 강일출(88) 할머니의 실화를 모티브로 만들었다.

조정래(43) 감독이 2002년 '나눔의 집' 강 할머니가 그린 그림 '태워지는 처녀들'을 보고 큰 충격을 받은 뒤 구상했다. 제작에 착수한 지 14년 만에 국민 후원과 배우, 제작진의 재능 기부로 완성됐다. 입소문과 감동의 리뷰로 온라인을 달구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영화 귀향 3.jpg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