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의 FPS 발로란트가 12일부터 신규 게임 모드 ‘복제’를 선보인다. 복제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단일 챔피언 모드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다. 

게임에 참가한 플레이어는 변경된 요원 선택 화면에서 플레이할 요원을 투표하며, 이 중 한 요원이 무작위로 선정되어 팀 내 모든 플레이어가 해당 요원을 플레이하게 된다. 라운드 승패와 상관없이 모든 플레이어에게 일정량의 크레드가 주어지고 5라운드를 먼저 이기는 팀이 승리하게 된다.

일반전에 비해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게임 모드를 만들기 위해 일부 규칙은 변경되어 적용된다. 라운드별 제한 시간은 80초, 피스톨 라운드 구매 단계 시간은 45초이며 이후 라운드부터 구매 단계 시간이 30초로 변경되었다. 

복제에서는 같은 팀의 모든 플레이어가 동일한 요원으로 플레이하기 때문에, 브림스톤 요원의 공중 연막 스킬로 팀이 스파이크를 설치하는 동안 구역의 전체 시야를 차단하거나 아스트라나 세이지 요원과 같이 장벽을 생성하는 스킬을 사용해 적팀이 아예 접근할 수 없도록 만드는 등 다채로운 즐거움이 있다.

본 게임 모드를 기획한 카일 파월은 ‘플레이어가 더 다양한 전략을 구상해볼 수 있게 하는 동시에 요원의 스킬을 부각함으로써 신나고 참신한 순간을 선사하고, 밸런스가 맞춰진 요원의 복제본이 5명이나 되는 만큼 여러 재미있는 플레이를 발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복제는 2.09 패치와 함께 에스컬레이션 게임 모드를 대체해 적용된다. 약 2주 동안 플레이할 수 있으며, 이후부터는 ‘게임 모드 로테이션’을 통해 게임 모드를 번갈아가며 선보일 예정이다.

새로운 모드에 대한 설명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