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캐주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가 11세대 엔진을 탑재한 첫 정식 카트바디 ‘코튼 V1’을 15일 출시했다. 2018년 8월 10세대 X엔진이 출시된 이후 약 2년 반 만에 차세대 엔진이 본격 도입된 것으로, 크래시 게이지와 익시드 시스템 등 주행 환경에 변화를 가져올 V1엔진만의 신규 기능이 눈에 띈다.

‘카트라이더’에서는 일정한 주기로 카트바디의 엔진을 새로이 출시한다. 엔진의 세대가 바뀔 때마다 카트바디에 새로운 기능과 업그레이드된 성능이 적용되며, 레이싱 환경 및 플레이 방법도 다양하게 변화한다.

이전 10세대 X엔진에서는 부스터 사용 도중 추가적으로 2단 가속을 부여받는 듀얼 부스터를 도입했고, 9세대 JIU엔진의 경우 실제 레이싱에서 뒤따라가는 차량이 감소된 공기 저항으로 추가 가속을 받는 물리 현상(슬립스트림)을 재현한 드래프트 시스템을 적용했다.

새롭게 등장한 11세대 V1엔진은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3월 진행한 ‘프로토 V1’ 테스트 업데이트와 유저 피드백 수렴을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유저들의 ‘프로토 V1’ 실제 플레이 기록을 바탕으로 V1엔진의 주행 성능과 신규 기능을 검증하고, 게임 공식 홈페이지에서 ‘프로토 V1 실험실’ 설문조사 이벤트를 열어 신규 엔진에 대한 유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집한 것이다.

넥슨은 이러한 과정을 거쳐 V1엔진의 밸런스를 조정한 후 ‘코튼 V1’을 15일 업데이트했다. V1엔진만의 기능들이 정식으로 적용된 첫 번째 카트바디로, 이전에 없던 시스템이 도입된 만큼 레이싱 환경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지 ‘카트라이더’ 유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