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이 올해 가장 쇼킹하게 탈퇴한 그룹 멤버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올해 가장 쇼킹하게 탈퇴한 그룹 멤버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승리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10일부터 16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5,294표 중 2,805표(53%)로 1위에 오른 승리는 올해 초 '버닝썬' 게이트와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사건에 연루되면서 사회적인 비난을 받았다. 팬들까지 '퇴출' 성명을 발표할 정도로 등을 돌리자 그는 3월 11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 크다"라는 말과 함께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2위로는 608표(11.5%)로 그룹 몬스타엑스의 전 멤버 원호가 선정됐다. 지난 10월 '얼짱시대' 출신 정가은은 원호가 3000만 원 가량을 빌렸으나 갚지 않았다고 폭로했고,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했다. 이에 정가은은 '특수절도 혐의', '소년원' 등의 단어를 추가로 언급했고, 원호는 10월 31일 팀을 탈퇴했다.

3위에는 366표(6.9%)로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가 꼽혔다. 그는 지난 6월 12일 마약 사범으로 조사받던 한서희에게 마약을 구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의 카톡 이미지가 공개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그날 오후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 탈퇴를 선언했다. 

이 외에 다이아 제니, 젝스키스 강성훈, 하이라이트 용준형 등이 뒤를 이었다

debt.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