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20년 2월 3주(2020.2.17 ~ 2020.2.23)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2월 3주 전국 PC방 총 사용시간은 약 3천 3백 3십 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11.2% 감소했다. 코로나19 이슈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PC방 방문에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전년 동기간과 비교 시에도 1.8% 감소한 수치다.

주요게임 대부분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1위 리그 오브 레전드가 전주 대비 10.3% 감소한 약 1천 5백 5십만 시간을 기록했다. 지난 17일 신규 게임 모드 ‘격전’의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주간 사용시간을 보였다.  

오버워치와 피파온라인4의 순위가 변동됐다. 두 게임 모두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감소했지만,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큰 피파온라인4가 오버워치에 3위 자리를 내줬다. 감소율은 각각 13.4%, 19.3%다. 

전주 대비 0.5% 사용시간이 상승한 로스트아크만 TOP 10 게임 중 유일하게 하락세를 면했다. 로스트아크는 오는 26일 신규 해양 던전 ‘낙원의 문’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이하, 워3 리포지드)가 2계단 오르며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주 대비 사용시간은 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25일 워3 리포지드 3:3 한중 매치가 진행될 예정으로, 워3의 전설적인 프로게이머 장재호 선수의 출전 소식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30위 권 밖에서는 아키에이지가 4계단 순위 상승하며, 30위 권 진입을 목전에 뒀다. Escape from Tarkov는 9.3% 사용시간 상승과 함께 순위를 5단계 끌어올리며 48위에 랭크됐다. 

[크기변환]20200224_1_re.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