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 유·무료 통산 3천 만 다운로드 대기록 수립

2002년 첫 출시 이래 매 시리즈마다 밀리언셀러 등극해 스마트폰에서도 흥행 몰이 중인 '2012프로야구'초고속 성장 중인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또 하나의 대기록이 수립됐다.
 
게임빌은(대표 송병준)은 자사의 간판 게임이자 글로벌 대표 모바일게임인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가 유무료 통산 3천 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111130_21.jpg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는 2002년 첫 출시 이래 매 시리즈마다 밀리언셀러에 등극하며, 명실상부 국내외 대표 모바일게임으로 활약해 왔다. 특히 지난 2009년, 모바일게임 사상 최초로 통산 1천 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지 불과 2년 만에 이룬 성과라 의미가 크다.
 
이와 같이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가 오랜 기간 장수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요인으로 업계에서는 수 많은 야구 게임과 다른, 이 게임만의 특화된 핵심 재미 요소를 꼽는다.

부담 없이 캐주얼하면서도 빠르고 리얼한 연출과 전개, 알면 알수록 탄탄하게 짜여진 내부 시스템, 스포츠 장르를 넘어서는 육성의 속성, 매년 업그레이드 되며 강력해지는 엔진 등은 여느 게임이 넘어서기 힘든 벽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이는 게임빌이 2002년부터 유저들의 트렌드를 분석하고, 다져 온 개발 노하우가 매 시리즈마다 다듬어지고 진화하면서 더욱 강력한 수준으로 거듭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준다. 

특히 최신작인 ‘2012프로야구’는 스마트폰의 특성에 최적화 되어 현재 국내 주요 오픈 마켓에서 상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거듭하고 있다. 말 그대로 일반폰 시절부터 엄지족들을 양산하고, 현재의 오픈 마켓과 스마트폰 환경의 변화에도 신속히 대응하면서 꾸준히 모바일게임 팬들과 함께 하고 있는 게임이 바로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다.
 
게임빌 게임사업본부의 송재준 본부장은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는 칼라 화면의 초창기부터 최근의 스마트폰 풀 HD 화면 시대까지 최고의 명성을 누리고 있는 게임이다. 하나의 시리즈 브랜드가 이렇게 오랫동안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사례가 드문 만큼 글로벌 모바일 야구 게임의 최고봉으로서 대중적으로 더 확산시켜 모바일게임 산업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내외 시장에서 최고의 모바일게임으로 브랜드 명성 이어가고 있는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의 4천 만 다운로드 도전에도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