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7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3분기 매출 1,198억 원, 영업이익 380억 원, 당기순이익 298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컴투스는 이번 3분기에도 글로벌 시장에서의 탄탄한 입지를 이어갔다. 3분기 매출 중83%에 해당하는 994억원을 해외에서 달성하며 15분기 연속 해외매출 80%를 넘어섰다. 특히, 북미, 유럽 시장의 매출 비중이 50%을 기록하는 등 서구권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전반에 걸쳐 높은 성과를 이뤘다.

아울러 컴투스는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와 국내외 최상위 모바일 야구 게임으로 자리잡은 ‘MLB 9이닝스18’ 및 ‘컴투스프로야구2018’ 등 다양한 게임들의 견조한 실적을 바탕으로 30%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달성,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00-컴투스 CI(국영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