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6~8일 미국 라스베가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개최
각 지역별로 10월 17일부터 진행되는 팬 투표로 선정된 2명의 프로 선수 외 리그 파트너, 초청 선수 등 참가
1대1 토너먼트 외 색다른 게임 모드 다수 진행

00-LoL 로고.jpg.jpg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전(이하 올스타전)’의 경기 일정 및 계획을 공개했다.

올스타전은 라이엇 게임즈가 연간 공식 주최하는 국제 대회로, 전세계 지역에서 투표로 선정된 유명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올해부터는 프로 선수와 함께 각 지역에서 유명한 크리에이터, 개인 방송 스트리머, 코스튬 플레이어 등의 ‘리그 파트너’도 함께 참가하게 돼 전세계 LoL 커뮤니티 전체가 참여하며 즐기는 축제로 거듭났다.

2018 올스타전은 12월 6일부터 8일까지(현지 시각 기준) 3일간 미국 라스베가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개최되며, 전세계 14개 지역의 프로 선수 및 리그 파트너들이 참가한다.

먼저 각 지역별로 2명의 프로 선수가 10월 17일부터 1주일간 진행되는 플레이어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후보로는 지역별로 최근 진행된 스플릿에서 크게 활약한 최대 20명의 선수들이 포함되며, 소속팀이나 포지션과 관계없이 각 지역에서 가장 많이 득표한 2명의 선수가 올스타전 참가 자격을 얻는다.

각 프로팀당 최소 한 명의 선수와 각 포지션당 최소 2명의 선수가 올스타 후보에 포함될 예정이며, 플레이어들은 다른 지역의 선수에도 투표를 할 수 있지만 해외 투표 비중은 20%가 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올스타 투표는 10월 17일부터 약 1주일간 진행된다.

또한 플레이어 투표로 선정된 선수 외에 라이엇 게임즈가 선정한 인기 프로 선수 4명과 각 지역당 2~3명의 리그 파트너들도 올스타전에 초청받아 참가하게 된다. 리그 파트너로는 라이엇 게임즈의 LoL 공식 글로벌 파트너 프로그램을 통해 콘텐츠 제작 지원을 받고 있는 크리에이터가 선정된다.

올스타전은 프로 선수들과 리그 파트너들이 참가한 가운데 다양한 형태의 경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32인의 선수 전원이 참가하는 개인전인 ‘1대1 토너먼트’, 프로 선수와 리그 파트너가 함께 팀을 이뤄 2대 2 대결을 펼쳐 승자 명의로 자선 기부금을 전달할 수 있는 ‘자선 행사 2대2 토너먼트’, 각 지역별 팀 대항전인 ‘지역별 라이벌전’이 준비됐다. 또한 동양 지역 선수들과 서양 지역 선수들이 팀을 이뤄 총 3세트 대결을 펼치는 ‘동양 vs 서양 올스타 결전’ 및 올스타전 기간 중 매일 혼합팀을 편성해 다양한 모드의 경기를 진행하는 ‘혼합팀 게임 모드 로테이션’도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