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9일 상암 월드컵경기장 평화공원, 롤드컵 진출팀과 5km 러닝 행사 진행

00-LoL RUN 행사 현장 사진 (1).JPG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2018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을 기념해 자사가 주최하고 세마스포츠마케팅이 주관 운영하는 ‘LoL RUN – 2018 월드 챔피언십을 향해(이하 LoL RUN)’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LoL RUN은 LoL 플레이어들과 롤드컵에 진출하는 3개 팀이 함께 참여하는 오프라인 이벤트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진행된 행사에는 약 3천명의 참가자가 몰렸으며, 각종 이벤트 부스 및 공연, 스폰서 존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마련돼 참가자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제공했다.

참가자들의 환성과 함께 시작된 롤드컵 출전팀 선수들과 함께 달리는 5km 러닝 행사는 2014년 당시 롤드컵 결승전이 진행됐던 상암 서울월드컵경기장 평화공원에서 시작해 하늘공원 일대를 돌아오는 코스로 진행됐다. 전체 코스는 LoL 내 ‘소환사의 협곡’ 맵과 플레이 포지션을 소재로 클레드의 돌겨어어억!!존(탑), 협곡 바위게의 정글 미스트 존(정글), 조이의 헤롱헤롱쿨쿨방울 존(미드), 이즈리얼의 슬쩍한 물약 존(바텀), 서포터 포에버 존(서포터)으로 총 5개 구간으로 구성됐으며, 각 구간에는 LoL과 관련된 다채로운 볼거리가 준비됐다.

러닝 행사 후에는 상암 월드컵경기장 평화공원에서 롤드컵 진출팀을 위한 힙합, 오케스트라 공연 등의 다양한 축하 공연 및 롤드컵 출정식이 이어졌으며, ‘LoL 챔피언스 코리아’ 중계에도 참여한 성승헌 캐스터와 이현경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아 깜짝 호흡을 선보였다.

이날 진행된 롤드컵 출정식에서 한국을 대표해 롤드컵에 출전한 ‘kt 롤스터’, ‘아프리카 프릭스’, ‘젠지 e스포츠’ 선수들의 각오도 발표됐다. Kt의 ‘스코어’ 고동빈 선수는 “kt가 이번에 2번째로 롤드컵에 출전하는데 한국에서 진행되는만큼 팬 분들이 많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꼭 우승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프리카의 ‘모글리’ 이재하 선수는 “우리 팀이 롤드컵에 첫 출전인데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으며, 젠지의 ‘앰비션’ 강찬용 선수는 “부담감은 있지만 롤드컵을 하면서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러닝 행사에 참여한 모든 플레이어들에게는 LoL RUN 티셔츠, ‘블리츠크랭크’ 워터 보틀, LoL 손목밴드, ‘기동총격천사 카이사’ 스킨 쿠폰, 완주 메달과 간식 등이 기념품으로 지급됐다.

이번 LoL Run 행사 현장에서 한 참가자는 “평소 리그 오브 레전드의 오랜 팬이었는데, 이렇게 롤드컵 진출팀과 함께 달리기를 하니 즐겁고 감회가 새롭다”며 “4년만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롤드컵인 만큼 우리나라 팀들이 좋은 성과를 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