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야구 '프로야구 6:30 for Kakao' 정식 출시
-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중 가장 쉽고 차별화된 콘텐츠 자랑
- 출시 맞아 ‘한화맨’ 배영수 등 2015년 프리뷰 선수카드 추가
- 30레벨 유저 중 추첨 통해 ‘갤럭시 S6 엣지’, ‘넥서스7 2세대’ 증정

엔트리브의 첫 모바일 야구게임 <프로야구 6:30 for Kakao>가 경기시작을 알렸다.

엔트리브소프트(대표 서관희)는 자사의 모바일 야구게임 <프로야구 6:30 for Kakao>(이하, 프로야구 육삼공)를 24일 카카오 게임하기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프로야구-630-for-Kakao.jpg

프로야구단 운영 시뮬레이션 게임인 <프로야구 육삼공>은 '프로야구 매니저' 등 온라인 야구게임 시장을 선도하는 엔트리브소프트의 첫 모바일 야구게임이다.

엔트리브소프트는 <프로야구 육삼공>을 야구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쉽고 가볍게 경기 한판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

무엇보다 <프로야구 육삼공>은 기존 동장르 게임의 난점으로 지목되는 '단일 연도덱(같은 연도 선수로만 팀구성)' 위주의 팀편성을 탈피하고, '투고타저' 또는 '타고투저' 같은 밸런스 붕괴현상에서 벗어난 안정적인 투타 밸런스를 제공한다.

또한 사용자가 원할 때 즉시 경기할 수 있고, 경기 진행만 해도 선수카드가 제공돼, 팀 구성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임에 선수의 히스토리를 담은 점도 특징이다. 통산 기록은 물론, 선수의 살아온 인생까지도 담아내 한국 야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플레이 해볼 만하다.

이번 출시 버전에는 2015년 프리뷰 선수카드가 포함돼 있다. 이 카드는 미리 만나보는 2015 시즌 선수카드이며, 최근 3개 연도 기록을 기준으로 제작됐다.

이 카드로 이용자들은 ‘한화맨’이 된 배영수, 두산 베어스 장원준 등 현시점의 프로야구 선수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CBT 때와는 달리 시즌 랭크가 20개로 증가했으며, 트레이드 대상 선수 표시 등 유저 인터페이스 측면에서의 편의성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엔트리브소프트는 이번 출시를 기념해 30레벨 달성한 이용자 중 추첨을 통해 ‘갤럭시 S6 엣지’, ‘넥서스7 2세대’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고, 15레벨 달성한 이용자 전원에게 ‘전설의 스카우트 팩’을 지급한다.

<프로야구 육삼공> 개발을 총괄하는 노우영 팀장은 “지금까지 출시된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중 가장 쉽고 차별화된 게임으로 야구게임 시장에 새로운 기록을 남기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며, “출시 이후 선보일 콘텐츠도 무궁무진하다. 많이 즐겨주시고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육삼공>은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만 제공하며,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카페(http://cafe.naver.com/probaseball63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